'착상전 유전자 진단'에 해당되는 글 1

  1. 2009.12.09 유방암도 유전된다고요?
 

유방암도 유전된다고요?

PG Research/의학 및 건강 | 2009.12.09 01:00 | Posted by 블루라에

                                                                 유방암의 발병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1996년에는 3800여명으로 집계되었던 유방암 환자가, 2006년에는 1만명이 넘어서 10년 사이에 3배 정도가 증가하였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유방암의 생존률은 82.6%로 상당히 높습니다. 하지만 이 경우는 조기 발견으로 암세포가 다른 장기를 침범하지 않았을 경우입니다. 그러므로 유방암의 조기 발견이 매우 중요합니다. 유방암의 조기 발견을 위해서는 유방암의 증상과 자가검진법을 알고 있는 것이 좋겠지요. 유방에 단단한 멍울이 생겼거나, 비정상적인 유즙이 분비 되는 경우, 피부가 귤껍질 처럼 변하는 경우에 유방암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심한 통증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위와 같은 증상이 발현이 안되는 경우도 있으니 100%확신 할 수 없습니다.

유방암의 증가 이유는 고지방, 고칼로리 등의 서구화된 식생활, 비만, 또는 늦은 결혼으로 인한 늦은 출산, 수유 기피 등이 꼽히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에는 유전이 유방암 발현에 관여 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어머니나 재매 중 어느 한쪽이 유방암에 걸려면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2~3배 높아지고, 어머니와 자매 모두 유방암에 걸렸을 때에는 위험성이 8~12배나 증가합니다.

유방암의 원인 유전자로 알려진 유전자는 BRCA라고 합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BRCA1BRCA2 돌연변이가 있을 경우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60-80%정도나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BRCA 유전자는 부모의 생식세포 돌연변이가 자녀에게 유전되어 발생합니다. BRCA 유전자는 상염색체 우성으로 유전되므로 부모중 한명만 이 유전자를 갖고 있어도 자녀에게 유전되어 발현될 수 있습니다. 실제 올해 초, 영국에서는 집안 대대로 유방암이 유전되어온 한 남성이 더 이상 유방암 유전자를 후대에 물려주고 싶지 않아 사전 검사(착상전 유전자 진단(PGD)기법)를 통해 BRCA1가 없는 아이를 낳아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유방암은 예후가 나쁘지 않으나 치료를 위한 유방 절제 등의 치료는 여성의 자존감
에 큰 상처를 입힐 수 있고,
이로 인해 상심감, 우울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주변 사람들의 지지기 필요하고, 스스로도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가 필요합니다. 얼마전에 서울에서는 핑크리본 사랑 마라톤 대회가 열렸었지요. 핑크 리본 캠페인은 세계적인 화장품 기업 에스티 로더의 창립자의 며느리인 에블린 로더 여사가 유방암에 걸린 후 1992년 부터 시작되었고 (핑크 리본의 유래는 에스티 로더 그룹에서 실크 손수건 2장을 엮어 만든 '핑크 브라'에서 유래 됐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아모레 퍼시픽에서 유방건강재단을 2000년에  창립하여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참조: 국립 암센터(http://www.ncc.re.kr/index.jsp)
        한국유방건강재단(http://www.kbcf.or.kr)
        중앙일보 기사 (http://www.joongang.ca/bbs/board.php?bo_table=T1004&wr_id=2589&page=3
        그림 출처: 구글 이미지 (http://image.google.co.kr)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