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스포츠 조선 http://sports.chosun.com/news/ntype2.htm?ut=1&name=/news/entertainment/200908/20090818/98r75139.htm)

올해 초 자살로 삶을 마감한 배우 최진실씨의 유골함이 지난 8월 15일 사라졌습니다. 아직까지 범인이 밝혀지지 않고 다양한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범인을 잡기 위해 경찰과 국과수에서는  탐문 수사, 주변 CCTV 분석, 동종 전과자 탐문 등을 벌이고 있습니다. 또 유골함 근처에서 발견된 소주병 조각의 지문을 검사 했으나 이는 사건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고, 현재는 납골묘에 남아있는 DNA 분석에 큰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DNA 기술을 이용해 사건을 해결하는 범죄 수사 분야의 과학이 외국에 비해 많이 뒤쳐져 있고, 이와 관련한 전문가인 법의학자도 12~13명 정도의 적은 수로 고 최진실씨의 유골함 도난 사건처럼 범죄가 일어났을 때 빠른 시간 내에 범인을 찾아내는데 어려움이 많습니다.

하지만 과거에 비해 많이 발전한 것이 사실입니다. 사건 현장에 혈액이 떨어져 있으면 '루미놀'이라는 시약으로 찾아내고, 머리카락 한 올이나 혈액 한 방울에서 주인의 DNA 특성을 찾아내는 등으로 범인을 체포 할 수 있는 단계까지 이르렀습니다. 현재는 범인이 흘리고 간 생물학적 증거(머리카락, 혈액, 타액, 정액 등)를 바탕으로한 범인의 유전정보 분석을 통해 성별, 머리카락 색, 눈동자 색 등을 추정할 수 있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으며 빠른 시일내에 이러한 기술이 실용화 될 것으로 보입니다.

위의 기술이 실용화되고, 범죄 수사 분야의 과학이 발전할수록 쉽고 빠르게 범인을 알아 낼 수 있기 때문에 미래엔 미궁 속에 빠질 사건들이 많이 해결 될 것으로 보입니다. 범죄 없는 세상을 꿈꾸며  고 최진실씨의 유골함을 가져간 범인이 잡히고 가족들이 하루속히 유골함을 돌려 받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유전정보 차별 금지법안 (GINA)

PG News/마케팅 | 2008.09.02 00:19 | Posted by thkim
미국은 최근 "유전정보 차별 금지법"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 내용을 보면 회사나 보험회사가 예외적인 질병과 관련된 소수의 유전정보를 제외하고는 유전적인 차별을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미 하원에서 통과 시켰다.
더 자세한 내용은
NHGRI에 공개 되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로써 보험회사들이 유전자 정보를 이용해 보험금 지급을 거부하거나 할증된 보험료를 부과할 수 없도록 하고, 고용주들이 유전자 정보를 활용해 취업이나 고용등의 결정에 있어 불이익을 주었을 경우 최고 30만 달러 까지 벌금을 매기도록 하고 있다.

그래서 유전정보 서비스 회사들은 호황을 맞이하고 있다. 즉 그동안 유전적인 문제로 인한 암, 당뇨병 등에 걸릴 위험이 있는 사람들은 차별 위험 때문에 검사를 기피하거나 가명을 이용해온 만큼, 이 법안이 발효될 경우 유전자 검사나 유전정보 서비스 회사를 통해 자신의 유전정보를 분석하고자 하는 유전자 연구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어나게 될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