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처치의 이색적인 본인 자신의 개인정보 공개와는 달리 퍼스널 지놈 프로젝트에서는 당장은 개방적으로 진행하지 않을것으로 보인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개인의 사생활을 가능하면 침해하지 않는 선에서 개인의 유전정보는 실제로 오직 신체적 특성과 특징을 나타내는 표현형 관련성을 연구하는 목적의 데이터로만 사용될것으로 보인다. 

DNA 60억 염기쌍(Diploid genome)을 나타내는 유전 정보의 청사진이라면 당신의 표현형체(Phenome)는 결과

Diploid Genome

First Craig Venter's diploid genome

적인 표현체계라고 볼 수 가 있다. 그것은 실제로 어떤 환경에 살았는지를 말해주고, 어떤 특정 유전자의 발현에 대한 생물학적 영향과 또 어떤 유전자의 발현이 억제되었는지를 보여준다. PGP그룹은 키와 머리색에서부터 병의 위험률과 성격까지를 분석하여 그것으로부터 특별한 유전자 서열과 특별한 신체적 특징 사이의 상호관계를 빠르게 찾아가려 하고 있다.

처치는 “The personal genome project"를 착수 하였고 이는 전례가 없는 대규모의 공동 프로젝트로써 2007년 10명의 지원자(과학자)와 함께 시작하였고, 그것은 곧 100,000명의 참여자로 확장될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 그것은 중간산물로써 대규모의 genome, phenome, 다양한 ome의 데이터베이스가 구축될것이다.

첫 번째 과정에서는 각 지원자들의 유전체의 1%의 서열에 해당하는 이른바 단백질 코딩 영역인 엑손(EXON)에 초점을 둔다. 하지만 처치는 우리 DNA의 약 90%의 DNA는 각각의 역할을 가지고 있다고 예측하고 본인 또한 유전자 외에 많은 영역이 중요한 기능을 할것이라는 연구를 진행중에 있다고 한다.

PGP는 그가 유전학자, 합성 기술자들과 함께 공동 연구를 수행한 30년을 통해 이룩한 업적이라고 볼수가 있다. 이 프로젝트는 플로네이터 G.007의 개발로 인해 그 가능성을 증명하게 되었다. 처치 실험실에서의 유전서열 기계의 발명은 PGP에 있어 생합성 분야의 처치의 그동안의 독창적인 노하우를 여실히 볼 수가 있게 되었다. 이제 우리의 지놈을 우리 앞에 지도처럼 펄쳐보일수 있게 되었다. 그래서 우리는 여행을 하듯 우리의 DNA를 탐험하면서 우리 자신의 병의 경향을 파악하고 병을 피해 갈수 있는 우회 길을 찾기도 하고 예방 할 수 있는 방법들을 모색하는 등 유전적으로 일어나는 모든 질병들 역시 미리 예방 할 수 있게 할수 있는 방법을 찾울 수가 있게 될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GP는 우리 삶의 빛을 가져다 줄 훌륭한 프로젝트이다. “1960년 지구 바깥 세상으로의 탐험은 우리에게 영감을 주었다.” 이와 같은 맥락에서 이제 우리는 자신에 대해 더 잘 알수 있는 여러 개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처치는 9살에 처음으로 컴퓨터를 개발하였고, 15개를 이용하여 3가지 프로그램 언어를 배웠다. 그는 40이 넘은 나이에 인터넷에서 부터 컴퓨터 메모리로까지 디지털 기술의 모든 것을 펼쳐 놓았다. 무어의 법칙 및 Metcalfe's law 과 같은 원칙을 특히 DNA의 서열화와 DNA의 합성에 있어 현재 유전학의 발전에 적용하여 제시한적있다. 그는 유전학이나 특히 DNA서열 그리고 DNA 합성에 대해 논의될 때 자주 인용되는 사람중에 하나이다. 

 처치는 일을 할때 2가지 원칙을 가지고 있다. 첫 번째는 자동화 이다. 이것은 사람이 직접 수행하는 연결되는 반복 업무들을 컴퓨터나 기계를 활용해 주요 프로세스들을 반복해서 수행함으로써 자동화를 꼭 이룩해야한다는 원칙이 있다. 그리고 두번째는 개방성이다. 가능하면 최소한의 제한만을 두어서 널리 사용하게 하는 것을 장려하고자 하고 있으며 실제로 처치가 힘들여 만든 이들 여러 PGP기술들을 누구나 활용할수 있게 기계를 조립하는 설계도 실험 방법에 대한 그리고 필요한 재료 합성에 까지 모든 프로토콜을 공개하고 있다. 이걸 만들려면 엔지니어, 생물학자, 생화학자, 생합성자들이 모여야하는데 쉽지는 않아보인다. 여하튼 재밌을것 같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생물정보학으로 유명한 박종화 박사가 캠브리지 MRC에 있을때 이 조지처치와 연결되어 미국으로 건너가 포스트 닥터 연구원으로 함께 공동연구를 수행한것으로 알려져있으며 현재는 국가생물자원정보관리센터(KOBIC)에서 센터장으로써 퍼스널 지놈을 대비한 여러 정보처리 기술들을 개발중에 있으며 Genome Research에 가천의대와 협력 순수 국내 기술로 완성도 높은 최초의 한국인 유전체 분석을 완료하였다. 그리고 이와 관련된 모든 성과물인 논문데이터를 모두 공개한봐 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