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성 황반변성 증상

노인성 황반변성 증상

노인성 황반변성(AMD)는 눈에 증상이 나타나는 병으로, 대부분이 65세 이상의 노인들에게서 나타나며 이 병으로 인해 시력이 떨어지거나 상실되게 된다. AMD는 50세 이하에서는 거의 나타나지 않다가 60세 이상에서 많이 나타나는 노인성 질환으로써 원인은 명백하지 않지만 많은 요소들이 관여하고 있음을 알수가 있다. 그리고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두 배 정도 발병률이 높으며 비만인 경우 병이 빠르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유전적 특성이 강하여 가족들 중에 한명이라도 AMD의 병력을 가지고 있다면 그 사람은 발병률이 두배 정도 높으며 두 명이 상이면 발병률은 4배까지 높아질 정도로 유전적 영향력이 크다.

이 AMD와 관련된 유전적 변이는 현재 두가지가 밝혀져 있으며 첫째는 1번 염색체에 있는 CFH 유전자와 나머지 하나는 10번 염색체에 있는 PLEKHA1/ARMS2/Htra1 이들 유전자 클러스터 지역이다. 유전자 CFH는 몸의 염증을 조절하고, 변이된 CFH 유전자를 갖고 있는 사람은 망막에 염증이 유발될 위험이 더 큰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특히 동양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PLEKHA1/ARMS2/Htra1 유전자 영역이 매우 중요하며 바이오 마커 지역으로 판명되었다. 그리고 이와 관련 내용은 2006년 11월에 Science 저널에 공개되었다.
인간 유전체내 AMD관련 바이오 마커

인간 유전체내 AMD관련 바이오 마커 영역위치


 그후 2008년 4월에 새롭게 발견된 SNP 마커로써 유전자 ARMS2 영역의 rs3750847가 발견되었는데 이 영역에 DNA 유전자형의 위험 대립인자는 A로써 GA(heterozygous type)이면 위험도가 일반사람과 같으며 동양인의 50% 정도가 여기에 해당하며 AA(risk homozygous type)의 경우는 위험도가 2.8배 까지 높아지며 약 20%정도가 여기에 해당한다. GG(non-risk homozygous type)의 경우는 위험도가 극히 낮아 GG보다 평균 0.28배 정도의 위험도가 낮으며 동양인의 30%가 여기에 해당한다고 한다.


동양인에 있어 유전자형에 따른 AMD의 민감성 정도

이 그림에 나오는 유전자형은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GG 타입임으로 이 사람은 60살 이상이 되어도 보통 사람보다 1/4배 정도 노인성 황반변성에 걸릴 확률이 낮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의 머리와 피부 그리고 눈 색깔은 신체적 특징중에서도 가장 유전성이 강하며 눈으로 식별가능한 유전형질들이다. 이들은 본인에 대한 SNP 프로파일로 예측이 가능하다.


나의 눈동자, 머리카락 색, 그리고 다른 많은 개인 신체적 특징들은 나의 유전자 변이체에 따라 예측 가능 하다. 최근 deCODEme의 개인유전정보 서비스 회사는 개인의 눈동자와 머리카락의 색을 결정하는 유전형질에 대한 중요한 바이오마커 발굴 프로젝트를 성공하였다. 본 연구 결과는 네이처 제네틱스 2007년 10월에 논문으로 공개가 되어 확인할 수가 있다. 지금은 눈색깔과 머리 색깔을 판단해주는 정도인데 앞으로 계속적인 연구를 통해 새로운 정보를 추가 할 예정이라고 한다.(주요 질병 29개 에 대한 민감성 정보를 추가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 논문 내용을 요약해서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크게 1차, 2차로 나눠서 SNP 연구를 수행했으며 1차 조사를 통해서 아이슬란드 2,986명에서 SNP 변이체들 중 머리, 눈 그리고 태양에 노출되었을때 피부의 민감성에 대한 바이오 마커를 발굴하는 연구를 수행하였다.  2차 연구조사때는 아이슬란드 2,718명과 (deCODEme의 모회사인 deCODE genetics가 아이슬란드에 있어서 이들 인구 집단을 많이 활용한다) 네덜란드 인 1,214명의 샘플을 사용해서 그결과 총 6지역에서 바이오 마커를 발견하게 되었다.

그 결과 한 마커는 유전자  SLC24A4에서 발견되었으며 눈과 머리카락 색을 결정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또 하나의 머리카락 색깔을 결정하는데 관여되어있는  KITLG 유전자 안에서 발견하였다. 유전자 TYR에서 발견된 두 아미노산 변이 마커는 눈 색깔과 주근깨와 관계되어있음을 알게되었다. 그리고 6번 염색체(6p25.3)지역 에서 발견된 한 변이체 또한 주근께 생성에 관여한다는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다섯번째 영역은 OCA2 마지막 영역은 MC1R 유전자 영역에서 발견되었다.

그런데 서양인들에서 찾은 바이오마커라서 동양인들에게 맞을까 궁금도 하고 나의 유전자 프로필도 갖고 싶어서 이 서비스를 신청했었다. 그리고 사실 동양인들은 서양인들과 달라 잘 안맞을것이라 생각을 했는데 그 결과는 달랐다. 나의 신체적 특징을 정확하게 예측을 해주었다!

나도 몰랐든 나의 눈 색 분포를 알려주었다. 나는 이전에는 눈 색깔이 갈색 또는 검은색 인줄 알았는데 갈색 68%, 초록색 18% 그리고 푸른색 14% 로 구성되어있다고 예측해주었다. 자세히 거울을 보니 완벽한 갈색은 아니였었다. 그리고 머리카락 색은 내가 알고 있는것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게 94%가 갈색/검은색으로 나왔다. 생각외로 정확한것 같다.


Physical Attributes

나의 유전자 프로파일로 예측된 눈과 머리카락 색깔

  
 2008년 1월에 사이언스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정자와 난자가 형성될때(감수분열) 유전정보 재편성의 양을 조절하는 것에 영향을 주는 두개의 SNP를 발견하여 보고 하고 있다. 

 유전학에서는 정자와 난자가 만들어질 때 염색체가 재편성되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 "재조합(recombination)"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이 재조합은 정자와 난자가 형성되는 동안 보모로부터 물려받은 염색체 한벌씩이 섞이면서 사람이 다양한 형질의 유전자를 갖도록 돕는다. 이때 재조합 정도에 따라 염색체에 포함된 유전정보의 재편성 양이 달라진다. 유전정보 재편성 양을 조절하는 주요 위치가 어디 인가를 모르다가 이제 알게 된것이다. 이 연구에서는 어거스틴 콩과 그 동료들이 이 중요 마커를 발견하기 위해 6,000명의 유럽인들 특히 부모와 자식들의 대량의 SNP 분석 연구를 통해 확인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두개의 SNP들은 4번 염색체의RNF212 유전자에 존재한다는것을 확인했다.

 이 두개의 SNP들 중에 rs3796619라고 명명된 SNP의 경우 A,T,G, C의 4개의 DNA중에 G일 경우 그리고 rs1670533의 SNP가 A일 경우 남자들의 경우는 재조합률이 높아 있음을 알수가 있었다. 반대로 여자들은 rs3796619가 A와 rs1670533가 G일때 재조합률이 더 높다라고 한다. 그럼으로 남자가 재조합율이 높으면 여자는 낮아지게 되며 여자가 재조합율이 높으면 남자가 낮아지게 되는 반대의 경우가 나타나면서 서로 균형을 유지하게 되고 우리 인간의 유전정보가 안전하게 유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중요한 두 SNP 마커를 간직하고 있는 이 RNF212의 생물학적 기능에 대해서 명확하게 밝혀진것은 없으나 C.elegance와 효묘균에서도 발견될 만큼 진화적으로 오랫동안 잘 보존된 유전자임이 밝혀졌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