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의 파트너 찾기

PG Research/인류 발자취 | 2009.12.11 01:32 | Posted by thkim

만약, 나의 유전자 상태를 알고 있다면, 그리고 배우자가 될 사람의 유전자를 알고 있다면?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배우자를 고르게 마련이겠죠. 

사람에게는 아니지만, 사람과 비슷한 습성을 가진 원숭이가 그러하다는 연구결과가 있어 이렇게 소개합니다.
 
원숭이는 자신과 유전학적 특성이 다른 파트너를 고르는 경향이 있으며 이는 더 건강하고 강한 후손을 보기 위한 본능에 따른 행동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영국의 더럼대, 케임브리지대와 프랑스의 몽펠리에대 공동연구진은 아프리카 가봉에 서식하는 맨드릴 원숭이 약 200마리의 혈액 샘플을 채취하고 번식 형태를 분석했고, 그 결과 많은 암컷들이 자신의 유전자가 가진 부족한 점을 보완해줄 유전자를 가진 짝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진은 “맨드릴 원숭이는 인간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는 영장류인 만큼 이번 연구 결과는 유전적다양성을 보존하기 위해 인간이 유전적으로 다른 이성에게 끌린다는 이론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암놈 원숭이가 자신과 유전자가 비슷한지 아닌지를 구분하는 방법으로는 냄새가 가장 유력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연구진은 “맨드릴 원숭이는 가슴에 향내샘을 가지고 있으며 수컷은 나무에 이것을 맹열히 문질러 대기도 하는데, 이것은 암컷에게 자기가 여기에 있다는 것을 알리는 방법입니다. 암컷은 이런 행동을 하는 수컷의 냄새를 맡고 자기에게 적합한 파트너인지 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원숭이는 ‘주요 조직 적합 유전자 복합체(HMC:major histocompatibility complex)’에 의해 결정되는 자신의 냄새를 알기 때문에 자신과 다른 냄새를 풍기는 원숭이를 찾아낼 수 있다는 것. HMC는 몸 면역체계 안의 단백질 생성을 돕는 역할을 하며 피부 박테리아와 상호작용함으로써 몸에서 나는 냄새에 영향을 주게 됩니다.

연구진은 “HMC가 다른 파트너끼리 결합해 태어난 새끼는 질병에 저항하는 능력이 더 좋은 후손을 만들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말했습니다.

또 연구진은 암컷이 자신과 다른 유전자를 가진 수컷만 골라 번식하기 위해 선택적인 수정을 한다고 추정하기도 했는데요. 암놈에게 ‘작업’을 하는 수놈 원숭이는 많지만 암놈의 몸 자체가 비슷한 유전적 체계를 지닌 정자를 거부한다는 말 입니다.

그렇다면, 인간의 유전적인 다양성 보존 본능에 대한 설명도 가능해 질까요?

(내용출처-http://www.kormedi.com/news/article/1191713_2892.html)
(이미지출처-http://100.nate.com/dicsearch/pimage.html?i=149078001&en=149078)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수염 달린 여자

PG Research/인류 발자취 | 2009.10.20 08:40 | Posted by thkim




 수염이 달린 여자!? 우리는 모두 이 제목에 놀라움을 금치 못할 것입니다. 당신의 아내가 아니면 당신의 딸이 수염을 달고 있다면 당신은 어떨까요? 우리에게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한 수염 달린 여자는 Congenital general hypertrichosis (CGH) 라고 불리는 선천성 발모증을 가진 사람을 말합니다. 이 질병은 앞에 말한 이름보다는 수염이 있는 여성 신드롬이라는 유전성 질환으로 더 널리 알려져 있으며, 몸과 얼굴에 일반적인 범위보다 많은 양의 털이 나타나는 질환을 뜻합니다. 이 질환은 최근 100년 동안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든 대표적인 유전성 질환중에 하나입니다.

 

이 질환이 사람들에게 유명하게 된 것은 멕시코의 Julia Pastrana라는 여성에 의해서 시작되었습니다. 그녀는 얼굴과 몸에 많은 털이 가지고 있었고, 넓은 코와 큰 잇몸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 질병은 그녀에 의해 처음으로 알려지게 되었고, 이것이 CGH의 첫 기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질환은 사람이 현재의 진화된 형태가 아닌 진화되기 이전의 형태로 돌아가는 것으로, 인간의 퇴보와 유인원과 인간간의 연결 고리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CGH가족력은 가지고 있는 질환으로 유전에 의해 나타나는 질환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중국의 한 연구에서는 CGH를 가지는 가족을 대상으로 연구을 하였고, 이를 통해 이 질병이 유전적인 요인에 의해 작용하는 질병으로 밝혀 지게 되었습니다. 이 질환의 유전적인 성질을 파악하기 위해 연구한 결과 4개의 유전자가 CGH와 관련이 있으며, 일반적으로 부모로부터 각각 하나씩의 유전자를 물려받아 자식에게는 2개의 유전자를 정확하게 물려받게 되나 어떤 경우는 한쪽 부모에게서 2개의 유전자를 물려 받게 되어 3개의 유전자가 되는 경우가 자식대에서 생기게 됩니다. 이 연구 결과 이 원인에 의해서  CGH가 발현된다는 것을 밝혀 냈습니다. 이 연구 결과로 인해 CGH의 유전적 원인을 명확하게 알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왜 유전이란것이 이렇게 변화무쌍한것일 까요? 왜 환경에 유리한쪽으로 유전되지 않는 것일까요?


이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모든 생명체는 변화가 심한 환경에 절멸하지 않고 적응해 나가기 위하여 특별한 유전적 메커니즘을 작동합니다. 즉 치명적이지 않은 돌연변이들을 일부 허용하는 전략입니다.보통은 내부에서 돌연변이가 생기면 대부분 수리를 해내지만 어떤경우는 우리 DNA일부가 다른 DNA로 바뀐(치환) 다든지 DNA가 사라지거나(결실)새롭게 더 추가되는 현상(삽입)으로 부모와 조금은 다른 유전 정보를 지는 자식이 태어납니다. 


이들은 변화된 환경에 기성세대와는 다르게 새롭게 적응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가지고 태어났을수도습니다. 어떻게 보면 이 생명체나 생물종에 있어서는 축복일 수 있습니다.


(내용출처 - http://spittoon.23andme.com/2009/05/22/new-study-uncovers-genetics-behind-bearded-lady-syndrome/)

(이미지 출처 - http://www.oregonlive.com/health...kin.htm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현대인의 공통적인 조상은 아프리카 여성이다." 책에서 이런 이야기를 보았습니다. 이것은 '미토콘드리아 이브 가설'이라고 불립니다. 이것은 사람의 미토콘드리아가 모계 유전되기 때문에 그 계보를 계속 따라 올라가다 보면 최초의 여성, 최초의 어머니가 나타날 수 있다는 가설입니다. 이론적으로는 정말 가능한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브라는 인물이 실존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 웃음이 났습니다. 우리가 아는 이야기는 한 종교에서 말해오는 이야기이지요, 바로 하느님의 갈비뼈로 태어난 최초의 여성 '이브'. 하지만 그 이브가 과학에 의해, 유전자에 의해 실체가 밝혀졌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1987년 '네이처'지에 발표된 연구에 의해 알려졌습니다. 바로 최초의 여성, 최초의 어머니는 20만 년 전 아프리카 여성이라는 것이지요.


저는 '그 20만 년 전 여성이 자손으로 딸을 낳아서 다행이다, 그리고 그 여성의 딸이 또 딸을 낳아 다행이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여성이 딸을 낳지 않았다면, 자손은 그 대(代)에서 끊기는 것이니까요. 하지만 그 시대에 여성이 정말 그 한 사람 뿐이었을까요? 더 많은 여성이 있지는 않았을까요? 그렇다면 이브가 아닌 다른 여성의 자손은 어떻게 된 것일까요? 물론 지금의 우리로서는 알 수 없는 일입니다. 하지만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에서 최초의 이브가 20만 년 전 아프리카 여성이라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미토콘드리아 DNA는 돌연변이율이 높습니다. 유전 정보를 암호화하고 있지 않은 부분인 인트론도 있지 않아, 돌연변이가 일어난 부위가 발현되는 부위일 가능성도 무척 크지요. 그렇다면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가 아니라 수 만년 후에 자손들이 최초의 여성을 추적할 때는 지금 지명되고 있는 그 20만 년 전 아프리카 여성이 아닌, 지금 우리 시대의 한 여성이 최초의 이브가 될 수도 있지 않을까요? 유전자는 거짓말을 하지 않습니다. 질병이 발병하게 되어 있는 유전자를 가진 사람에겐 질병이 언제고 발병하게 되지요(환경적 영향에 의해 영향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유전자라는 것은 돌연변이가 일어납니다.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지요. 결국, 우리가 추적해 올라갔던 증거인 DNA라는 것이 혹시 어쩌면 틀렸을 수도 있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수만 년 후에 아직 지구가 숨 쉬고 있고, 수만 년 후에 조금은 외모가 달라져 있을 수 있는 우리의 자손이 "아시아 대륙의 한 여성이 우리의 최초의 이브다."라고 발표하게 된다면, 지하에서 이미 썩어 형체조차 없어지면 어떤 기분일지 상상조차 되지 않습니다.

(참고자료 : 3일만에 읽는 유전자)
(이미지 출처 : http://www.flick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피그미족 기원의 재발견

PG Research/인류 발자취 | 2009.10.06 09:51 | Posted by thkim


당신이 키가 작은 게 콤플렉스라면 키에 대해서는 항상 민감한 반응을 보일 것입니다. 그래서 키가 커 보이는 옷, 신발 등에도 관심이 가고, 인터넷 기사에서도 키와 관련된 머리말 기사를 보면 먼저 클릭해서 보게 됩니다. 키 작은 사람만 모아놓은 게 아니라, 부족전체가 키가 작은 사람들, 바로 피그미족입니다.

 

피그미족이라고 하면 아프리카의 많은 부족 가운데 하나일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이 부족은 그들만의 독창적인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 그것은 바로 키가 작다는 겁니다. 키가 큰 부족으로 알려진 마사이족의 평균키가 173cm라고 하는데, 그에 반해 피그미족은 성인들의 키가 90-120cm에 불과합니다. 이렇게 키가 작아서 인지 피그미라는 그들의 이름도 “1척의 키라는 뜻의 그리스 단어 "파이메"(pyme)에서 유래하였습니다.

 

피크미족은 키 크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성장호르몬을 주사한다 해도 성장을 촉진하는 IGF-1 유전자가 생성되지 않는 특징이 있습니다. , 피그미족의 키는 일정 수준 이상으로는 크기 어려운 성장 억제력을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원시종족들이 같은 작은 키를 가졌어도 이 점이 피그미족과는 다릅니다. 그에 따라 많은 연구자들은 피그미족의 종족상의 특징인 작은 키와 독특한 언어, 유전적 특징에 대한 연구를 꾸준히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는 완전히 풀리지 않은 피그미족의 기원에 대한 새로운 접근을 시도 했던 연구가 발표되었습니다. 이 연구에서는 일반적으로 특정 인종의 기원에 대한 유전적 연구를 할 때는 Y염색체나 미토콘드리아 DNA같은 한 부분의 연구에 집중했지만 이 연구의 연구진들은 피그미족의 유전적 히스토리에 관련된 완전한 청사진을 갖기 위해서, 24개의 각각의 인간게놈의 기원을 살펴보았고 236명의 표본집단을 대상으로 각각 33,000개의 DNA 염기를 검사했습니다.  그 결과 피그미족은 몇 개의 집단으로 구분했고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서 어떻게 피그미족이 유전적으로 구분이 되었는지 알아내었습니다.

 

PLoS genetics지의 발표에 따르면, 아프리카 대륙에서부터 흩어져 나와 열대 숲, 사바나, 해변지역에 정착해서 살게 된 56000년 전에는 공통의 조상을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다 50000년 전에 피그미족과 피그미족이 아닌 아프리카 농민으로 분리되었습니다. 이렇게 분리가 된 원인으로는 아프리카인들은 다양한 환경 속에서 많은 민족들이 스스로를 문화적, 유전적, 신체적으로 나누었고, 피그미족의 독특한 신체적 특징을 갖게 된 것도 이 때문이라고 합니다.

오늘날 피그미족은 두 개의 그룹인 동부 피그미족과 남부 피그미족으로 나뉘었고, 각자 다른 역사, 문화, 유전적 특징을 가졌습니다. 그래도 키가 작다는 공통적인 특징은 있습니다. 피그미족이 키가 작은 이유에 대해서도 많은 연구가 진행되어 왔습니다. 영양 결핍 등과 같은 환경적 요인에서, 현재는 높은 사망률 속에서 종족을 보전하기 위해 성장보다는 출산에 더 많은 에너지가 집중되도록 진화적 과정을 겪었기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 또한 있습니다.

 

이처럼 피그미족은 독특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 보니, 계속해서 연구할 수 있는 좋은 연구대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이들이 이런 작은 체구로 풍족하지 않은 열대림에서 어떻게 생활하는지,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대처가 가능한지 대해서 더 관심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이미지 출처 http://eagle1.american.edu/~rs9673a/pygmy.htm)

(내용 출처

숲과 정원으로 회귀(Yahoo blog)

The Origins of the Forest-Dwelling African Pygmie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외계인에 대한 궁금점과 그에 의한 논란은 항상 우리의 관심안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ET를 비롯한 외계인을
다룬 영화들이 소개되었고 일부에서는 외계인이 존재하고 그에 대한 연구가 행해지고 있다는 논란도 존재합니다.

 예전에 저도 어렸을 때는 'ET'를 보면서 외계인과 친구가 되고 싶다가도 '에어리언'이나 '화성침공'을 보면 무서운 외계인들이 지구로 쳐들어오지는 않을까하는 걱정에 잠 못 이룬적도 있었습니다. 또한 '맨인블랙'을 보면서 우리 지구 어딘가에서는 외계인과 소통하는 단체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적도 있습니다.

 



 최근에 우연히 멕시코 농장 주인이 짐승을 잡기 위해 놓은 덫에 아기 외계인이 죽었다는 주장과 함께 아기 외계인의 사체가 연구팀으로 보내졌던 일이 있었습니다. 아기 외계인의 사체는 농부가 1년동안 표본으로 만들어 보관하다가 현지 대학의 신고로 세간에 알려진 것이라고 합니다.

 멕시코의 세 연구기관과 캐나다의 한 연구기관에서 최신 기법으로 아기 외계인의 DNA검사를 시행하였지만 확인에 실패했다고 27일(현지시간)보도되었습니다.
괴사체의 조직, 뼈, 털, 피부를 검사했지만, 정체가 무엇인지 도통 알 수 없었으며, 더욱이 두 눈, 귀, 뇌는 다른 영장류보다 많이 돌출된 형태였다고 합니다.


독일의 대중 잡지 '빌트'지는 멕시코의 농부가 아기외계인을 발견했다고 대대적으로 보고했고, 그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DNA검사는 DNA증폭기술을 이용하여 선택적으로 증폭하여 개인간의 유전자형의 차이를 알아내 신원을 확보하는 방법을 말합니다. 이런 연구법으로 이번 사건에서 사람이 아닌 외계 생물체로 추청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 더욱 발전될 DNA기술로 외계 생물체임을 확진할 수 있는 방법이 발견된다면, 항상 의문을 가지고 있는 외계 생물체에 대한 궁금증을 풀 수 있는 길로 접어 들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미지 출처 : Naver영화
                   http://blog.naver.com/yuoo10/10008726533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