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고인자 V Leiden (Factor V Leiden)

PG News/연구동향 | 2009.07.20 08:00 | Posted by thkim

                                                                                                                

저자 : Deborah L. Ornsein, MD; Mary Cushman, MD, MSc


혈전증(thrombophilia)은 비정상적인 혈전(blood clot)을 만드는 증상으로, 일생동안 발전하는 상태 혹은 유전되는 것이다. 혈전증이 발전하는 상태로는 암, 당뇨, 비만, 수술이 있다. 본 논문에서는 유전적 혈전증의 가장 일반적인 원인인 응고인자 V Leiden에 집중했다.

 

응고인자 V는 상처에 반응하는 일반적인 응고 작용에 필요한 혈액 내에 존재하는 단백질이다. 반면, 응고인자 V Leiden은 응고인자 V의 유전자가 돌연변이로, 응고인자 V를 불활성화 시키는 APC(activated protein C)에 대해 저항성을 갖는 응고인자 V의 형태이다. 때문에, APC는 피브린을 더 만드는 것으로부터 응고인자 V Leiden을 쉽게 저지시킬 수 없다.

 

유전적 혈전증은 응고인자 V Leiden 유전자를 유전 받으면 발생 한다. 정상적인 응고인자 V와 응고인자 V Leiden를 유전 받은 사람은 이형접합체로써, 응고인자 V 50%와 응고인자 V Leiden 50%를 만든다. 그리고 동형접합체로써 응고인자 V Leiden를 가진 사람은 응고인자 V Leiden 100%를 가진다. 응고인자 V Leiden의 진단은 혈액검사를 이용해 APC 저항성에 대한 스크리닝 검사를 한다. 왜냐하면 APC 저항성의 몇 가지 원인 중 하나가 응고인자 V Leiden이기 때문이다. 만약 APC 저항성이 있다면, DNA 검사를 한다.

 

이형접합체 응고인자 V Leiden은 백인에서 약 5% 정도 나타나며, 북부 유럽 가계와 몇몇 중동 인구에서 가장 일반적인 반면에, 동형접합체는 1% 미만으로 발견된다. 응고인자 V Leiden는 라틴 아메리카인에서는 덜 일반적이며 아시아인, 아프리카인, 아메리칸 원주민에게서는 드물다. PE(폐색전증, pulmonary embolism)가 있든 없든, 응고인자 V Leiden DVT(심부정맥혈전증, deep vein thrombosis)를 발전시키는 증가 위험에 관련이 있다. 이형접합체 응고인자 V Leiden은 첫번째 DVT 발전 위험을 5~7배까지 증가시킨다. 이와 같이, DVT에 관련된 상대적인 위험이 높아 보임에도 불구하고, DVT를 가진 절대적인 위험은 응고인자 V Leiden에 대해 실제로 여전히 낮다. 응고인자 V Leiden은 혈전을 만드는데 이와 같이 약한 위험인자이다; 사실, 이형접합체 응고인자 V Leiden을 가진 대부분의 사람은 혈전이 발생되지 않는다. 동형접합체 응고인자 V Leiden 25~50배 정도 응고 발생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그러나 만약 이형접합체이지만 가까운 가족 중에 DVT를 가진 사람이 있다면 위험이 높을 것이다. 매우 종종, 응고인자 V Leiden를 가진 사람은 혈전을 만드는데 공헌하는 추가적인 위험요소를 갖는다.

 

 

. DVT 혹은 PE를 발전시키는 위험 요소

 

비만

부동자세

입원

수술 혹은 외상

임신

경구 피임약 복용 (에스트로젠, 랄록시펜, 타목시첸)

호르몬 대체 요법

몇몇 만성 질환 (당뇨와 울혈성 심부전)

3000km 혹은 약 4시간 이상의 비행기 여행

유전성 혈전증

(단백질 C, 단백질 S 혹은 항트롬빈; 응고인자 V Leiden, 프로트롬빈 유전자 돌연변이)

몇몇 후천성 혈액 상태 (항인지질 항체 혹은 호모시스테인의 혈액내 양 증가

. DVT 혹은 PE를 발전시키는 위험 요소

 

비만

부동자세

입원

수술 혹은 외상

임신

경구 피임약 복용 (에스트로젠, 랄록시펜, 타목시첸)

호르몬 대체 요법

몇몇 만성 질환 (당뇨와 울혈성 심부전)

3000km 혹은 약 4시간 이상의 비행기 여행

유전성 혈전증

(단백질 C, 단백질 S 혹은 항트롬빈; 응고인자 V Leiden, 프로트롬빈 유전자 돌연변이)

몇몇 후천성 혈액 상태 (항인지질 항체 혹은 호모시스테인의 혈액내 양 증가


응고인자 V Leiden을 가지고 있는 여성의 경우, 호르몬 사용이나 임신의 경우로 혈전 위험이 증가 될 수 있다. 호르몬 사용이란 OPCs(경구 피임약, oral contraceptive)나 폐경 여성의 HRT(호르몬 대체 요법, hormone replacement therapy)를 말하는 것으로, DVT PE의 유발 위험을 증가시킨다. OCPs를 복용한 건강한 여성은 OCP를 복용하지 않은 여성과 비교했을 때 DVT PE 발생 위험이 3~4배 더 높다. 응고인자 V Leiden을 가지고 OCPs를 복용한 여성은 응고인자 V Leiden이 없고 OCPs를 복용하지 않은 여성에 비해 DVT PE 발생 위험은 35배 높다. 마찬가지로, HRT를 받은 폐경 여성은 HRT를 받지 않은 여성에 비해 DVT PE 발생 위험은 2~3배 높고, 응고인자 V Leiden을 가지고 HRT를 받은 여성은 발생 위험이 15배 더 높다. 임신 기간 동안에는 응고인자 V Leiden에 의한 DVT 발생 위험은 7배 높다.

 

만약 환자가 DVT PE라면, 혈액을 묽게 하거나 와파린과 같은 항응고제 복용으로 대부분 치료 할 것이다. 그러나 응고인자 V Leiden을 가지고, 오직 DVT PE만 발생하며, 다른 추가적인 위험요소()를 가지지 않은 사람에게는 평생 동안 항응고제를 복용하는 방법은 추천하지 않는다. 만약 응고인자 V Leiden을 가졌으나 혈전이 발생되지 않았다면, 항응고제를 이용한 일반적인 치료는 하지 않는다. 그것보다는 오히려, 이후에 혈전을 일으킬 수 있는 다른 추가적인 위험 요소를 낮추거나 제거하는 치료에 초첨을 맞추는 것이 좋다.

 

응고인자 V Leiden DVT PE를 발생시키는 많은 위험 요소 중 하나이다. 일반적으로, 위험 요소의 효과는 부가적이다; 가지고 있는 위험 요소에 의해 위험이 더 증가 될 수 있다. 표에 제시된 위험 요소들은 DVT를 발생시키는 추가적인 위험 요소이다. 유전적인 것과 나이와 같은 몇몇 위험요소들은 변화시킬 수 없는 것이지만, 많은 다른 위험 요소들은 치료와 생활 습관 변화에 의해 제어될 수 있는 것들이다. 예를 들어, 위험 요소 중 하나인 비만의 경우에는 몸무게 조절로써 위험 인자를 제거할 수 있다. 그리고 위험 요소인 부동 자세는 장시간 이동 시, 가끔씩 차에서 내려 운동을 한다던지, 비행기 이동의 경우 복도를 걷는다던지, 앉아서 일을 장시간 하는 경우에는 주기적인 운동으로 위험 인자를 다스릴 수 있다. 또한 수분이 충분한 음료를 마시고, 금주와 금연을 한다. 마지막으로, 혈액 묽어지는 것을 관리하기 위해 의사에게 응고인자 V Leiden을 가졌음을 알리고, 자신 스스로가 DVT PE의 증상을 인지하고 발견 시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

 

더보기

  FOXP2/FoxP2 유전자는 구강안면의 구조화특히 모음창법(vocalisation)에 관계된 신경 조절과 발달에 관계되는 중요한 전사 인자(transcription factor)역활을 한다고 밝혀져 있다. 만약 이 유전자 서열에 변이가 생긴다면 사람에게서는 언어 장애가 올수도 있다. 그리고 FoxP2는 다른 척추동물에 비해 상대적으로 박쥐에게 있어 빠른 변이를 일어켰을 알수가 있다. 하지만 이 변화에 대한 이해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음파 탐지 기능을 갖는 박쥐는 먹이를 잡거나 적응을 위해서 소리 신호(vacal signal)를 사용하는 감각기관이 필요해 의해 매우 진화된것으로 보인다. FoxP2 유전자에서 돌연변이가 음파 탐지 기능에 관련 있는지에 대한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음파 탐지 기능이 있는 박쥐와 음파 탐지 기능이 없는 박쥐로부터 FoxP2시퀀싱했다. 이 연구에서는 중국의 5개의 지역에서 박쥐 날개 세포막 생체검사를 통해 표본을 모았으며 FoxP2유전자 조사를 위해 13종의 박쥐와 돼지, 염소, 당나귀, 고양이, 돼지 코 오소리, 물 쥐, 토끼, 한 종류의 파충류 등을 대상으로도 연구를 확장하였다. 이 연구는 FoxP2 유전자의 exon 7 exon 17에 대해서 조사가 진행되었는데 이는 박쥐의 완벽한 서열에서 나타난 두 군데의 높은 변이를 가지고 있는 유전자 부분이였기 때문이다. 이 두 지역은 다른 척추동물문과 비교했을 때 박쥐 종에서만 가속화된 아미노산 변화가 발견되었다. 이 연구에서는 FoxP2가 사람이 아닌 모든 포유동물에서는 잘 보존되지 않는 특성을 가지고 있으나, 음파 탐지 기능을 가진 박쥐에서는 보존되지 않을뿐만 아니라 다양성이 존재함을 발견하였다고 한다. 이 연구에서는 진화와 음파 탐지기능의 발달에서 FoxP2에 대한 역할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대조적인 수중 음파 탐지 시스템을 가진 박쥐 사이에서 FoxP2에 강한 진화적 선택압을 통한 종선택이 일어났음을 확인했다.

 
  이 연구에서 박쥐의 비교적 높은 레벨의 FoxP2 서열의 다양성으로 인한 중요한 종선택의 증거는 발견되나 파지티브 선택의 증거에 있어서는 아직 연구가 미흡하였다. 이 때문에 박쥐에서 이 유전자 단백질의 기능을 밝히는것이 중요하게 되었다. 현재 발견에 기초해서, 더 자세한것을 조사하기 위해, 특히 음파 탐지 기능에 관계된 신경 과정에 관여된 박쥐 뇌의 FoxP2의 발현에 관한 데이터는 사람, , 새의 뇌에서 얻어진 결과와 유용하게 비교하게 될것이다.
 
 이 연구를 통해 FoxP2 유전자는 언어능력에 관여한 기능에 머물지 않고 감각 기관 통합이라든지 빠른 기관 학습(motor learning)과 관여하고 있을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물론 더 많은 연구를 통해 이들의 궁금증도 조만간에 해결될것 같다.

GINA-개인 맞춤의약을 위한 도약

PG News/마케팅 | 2008.10.13 01:10 | Posted by thkim
   인간 게놈 프로젝트는 인간 유전학의 나아갈 방향을 잡아주는 초석이 되었다. 유전적 변형은 암과 당뇨병, 심장질환 그리고 앞으로 새롭게 발견될 더 많은 질환과 관련되어 있다. 개인에게 유전적 변형과 같은 것이 있는지 그리고 질병과 연관되어 발병될 위험을 가지고 있는지를 임상실험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병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한 방법으로 개인 맞춤의약은 우리 건강을 유지하는 중요한 사회시스템이 될것이다.  이것은 유전 테스트를 통해 자신의 유전적 변형을 모두 알고 있을때 가능하다. 최근 법률제정은 유전자 진단의 실행을 증진시킬 가능성이 있다. 그리고 이것은 개인 맞춤 의약 사업을 발전시키는 중요한 단계이다.  만약 어떤 사람의 어머니가 무서운 질병인 난소암으로 돌아가셨다고 가정하자 그것은 치료 가능성이 거의 없는 말기에 발견되었다. 그것은 난소와 유방에 관여하여 연관이 있는 BRCA1BRCA2의 돌연변이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돌연변이는 남자에게 체관과 전립선 암의 위험을 약간 높인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리고 더 중요한것은 나의 아이들에게 또 유전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유전자 테스트를 권유하였을때 이 사람은 선뜻 응할수가 없으며 거부감으로 다가올것이다.  나의 유전정보가 건강보험 또는 생명보험 그리고 고용에 있어 차별을 가져올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내가 유전적으로 나 혼자 떨어져 있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차별은 현대판 연좌죄가 될 소지가 크며 이를 통해 나의 가족과 친척들에게 피해를 주게 될것이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개인의 유전적 데이터는 개인외 이용되는 공공적인 이익을 위한 의학 실험에만 이용되고 이를 통해서 개인 맞춤의학관련 치료제로 개발되어져야 한다.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2008년  3월에, George W Bush는 유전정보 차별 금지법-GINA(Genetic Information Nondiscrimination Act)를 발표하였다. GINA의 목표는 미국에 있어 개인의 유전 정보의 비밀을 지키는 것과 고용및 보험의 결정에 악용될 수 있는 유전 테스트를 금지하거나 이러한 개인 유전정보를 보험회사나 고용인들이 이용하지 못하게 금지하는 것이다.

"유전정보 차별 금지법" 의 주요 내용.

의료보험회사의 개인의 유전 정보를 기초로 보험 가입자를 구별하려 시도하는 모든 활동을 금지 시킨다.

의료보험회사가 개인에게 유전테스트 강요하며 그 결과를 기반으로 일방적인 개인의 건강 보험 범위를 정하고 이것을 요구하는 것을 금지한다.

고용주가 직원의 고용에 있어 유전정보의 사용을 통해 판단하고 실행하는것을 금지 한다.


비록 "유전정보 차별 금지법"이 아직 완성되지 않았지만, 이것은 효력을 발휘 할것이다. 그리고 새로운 좀 더 완벽한 법이 나오기 까지 보험회사에게는 이들 개인의 유전정보를 사용하는것을 막아 줄것이다.

또한 그 법은 오직 유전적인 질병의 경향을 가지고 있는 사람과 질병을 가지지 않는 사람을 보호한다. "유전자차별금지법"의 미국 의회 통과를 통해 개인 및 가족이 이러한 유전적 테스트를 받는것에 대한 이점이 크게 부각이 되었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학문의 기초를 닦고 질병연구를 가속화 할수 있으며 인류의 염원이자 꿈인 개인 맞춤의약 시대를 위한 문을 여는 시작이 될것으로 보인다.

"유전정보 차별 금지법"으로 인해 미국에서는 결과적으로 힘있는 보험회사나 고용주들의 눈치를 보지 않고 그외 여러가지 발생할 불이익들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게 됨으로 인해 안심하고 본인 및 가족의 건강을 예방하기 위한 적극적인 유전자 테스트를 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급속도로 많아지고 있다. 

결과적으로 이 유전정보 차별 금지법은 의학산업과 인류의 건강 복지에 크게 기여할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도 이와 같이 국민들 스스로가 자신의 건강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인 행동을 할수 있는 길을 터줄수 있는 법안들을 정비하고 내놓아야 할것이다.

헌팅턴 질병과 유전자 진단

PG News/마케팅 | 2008.09.08 17:36 | Posted by thki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성 심리학자 낸시 웩슬러는 어머니로 부터 헌팅턴 질병을 물려받았다는것을 알게 된 이후로 베네수엘라의 헌팅턴 질병 가계의 DNA를 수집하여, 질환 유전자의 동정을 이끌어내었다. 유전자 엑손내에 CAG 반복서열(repeat sequence)의 확장이 이 질병의 원인인 것으로 판명되었다. 

참고로 이러한 헌팅턴 질병의 경우는 유전적인 영향력이 100%에 가깝다고 볼수 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많이 걸리는 암, 당뇨병, 고혈압의 생활성 복합질환의 경우는 유전적인 영향력이 대부분이 30% 미만이고 나머지 대부분인 70%는 환경적이나 후천적인 생활, 식습관에 의해 기인함으로 조기에 유전진단(유전정보서비스 회사활용)을 통해 유전자 위험 보인자를 빨리 발견하여 이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예방 전략을 세우는것이 매우 매우 중요하다.

조지처치의 이력 및 취미

PG News/기술동향 | 2008.09.03 14:30 | Posted by thki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지처치는 일반적으로 꺼려하는 자신의 개인 정보를 과감하게 공개를 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발생되는 여러 현상들을 관찰하고 테스트 해보려고 시도하는 이색적인 과학자이다. http://arep.med.harvard.edu/gmc/pers.html에 공개된 정보를 보면 보험회사가 보면 보험 가입을 꺼려할만한 내용들 까지도 게시를 하고 있다.

조지처치의 이력 및 취미

이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난독증으로 인해 독서 장애를 가지고 있으며 발작성 수면장애와 절대적인 채식 주의자 이다. 그는 누군가의 딸과 결혼을 하였으며, 몸무게는 95KG이다. 그는 몇 십년간 기른 듯한 무성한 턱수염을 가지고 있다. 그의 혈중에는 크레아틴 키나제라는 효소의 농도는 높으며, 이는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도 있다라고 공개를 하고 있다. 그의 취미로는 수상 스키, 사진, 암벽등반과 교회 성가대에서 노래하는 것을 즐기며, 그의 어머니의 결혼 전 성은 “Strong"이다. 그는 1954년 8월 28일 생이다.

하버드 메디컬 스쿨에서 전산 유전학 리퍼 센터의 책임자이다.

그는 세상이 개방적이고 그로 인해 숨겨져 있는 많은 정보가 공유 될수 있기를 바라고 있는것으로 보인다.  설사 그것이 개인정보라 하더라도 사생활이 침해 봤지 않은 어느정도까지 괜잖은지를 테스트를 해볼 계획인것으로 보인다. 어떻게 보면 이는 철학적인 연습으로까지 보인다. 이러한 행위가 뜻하는것이 무엇인지 우리가 왜 여기에 관심을 가져야하는지를 알아보기 위한것인것 같다.


 

티스토리 툴바